Weather Engineering in China

우리나라의 기상청은 예보가 정확하지 않기로 구설수에 오른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최근에는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문제점을 지적당하기까지 했다.

중국은 우리나라보다는 상황이 좀 나은 것 같다.   중국 기상청은 올해 올림픽 기간 동안 기후에 대해 몇가지 적극적으로 대비하고 있다.   정확한 예측에서 더 나아가서 기후를 원하는 상태로 조정하려고까지 한다. 

  • 위성, 비행기, 레이더와 슈퍼컴퓨터 등을 동원하여 올림픽 기간 동안 올림픽 경기가 펼쳐질 44,000 제곱 km에 이르는 지역을 제곱km 넓이의 단위 지역으로 나누어 각 단위 지역별로 각 시간 마다 기후 상태를 예측한다.
  • 비행기와 대포, 로켓트 등을 이용해서 구름이 올림픽 스타디움에 접근하기 전에 베이징 외곽에서 드라이아이스와 은 요오드를 뿌려 구름을 비로 만들어버려서  올림픽 스타디움에는 비가 내리지 않도록 한다.

올림픽 기간인 8월의 중국에는 비가 올 가능성이 50% 정도 된다고 한다.   위와 같은 중국 기상청의 노력이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비로 인해  그동안 12만 명의 인력 동원, 5년 동안 전세계적으로 철근 자재의 품귀 현상까지 몰고 왔던 $400억에 달하는 시설공사 등  중국 정부의 노력이 헛되지 않기를 바란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