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dedicate this victory to myself.”

스포츠 경기에서 우승하면서 이런 말을 스스럼없이 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까?    우승을 위해 피눈물 나는 노력을 했을 때 이런 말이 나올 것 같다.      이 말은 올해 열린 2009 Tour de France 자전거 경기 stage 5에서 우승한 프랑스인 Thomas Voeckler가 우승 직후에 한 말이다.  

이것과는 다소 다른 이야기이지만,  다음  동영상은 우승을 눈 앞에 두고 잠깐 방심하다가 우승을 놓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우승 전에는 어떤 방심도 허용되지 않는다는 중요한 교훈을 보여주고 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