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물을 Scan해서 디지털 메일로 만들어주는 서비스

Swiss Post는 6월부터 새로운 디지털 우편 서비스를 시작한다.    미개봉 우편물 봉투를 스캐닝해서 수신자에게 e- 메일로 보내주면 수신자는 어떤 우편물을 개봉하고 내용물을 스캐닝해서 보내 주기를 원하는 지를 결정한다.     또한 수신자는 우편물들은 자신의 주소로, 아니면 특정 주소로 보내주거나,  그냥 폐기하거나,  재활용 처리하도록 요청할 수 있다.    물론 스캐닝된 우편물은 archive해서 보관될 수 있다.

Swiss Post의 이 새로운 서비스는 시애틀의 Earth Class Mail 사의 기술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 기술은 이미 미국, 캐나다, 멕시코, 영국 등지에서 수십만명에게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데에 사용되고 있다.     Swiss Post의 이 새로운 서비스는 월 $18,35에 제공되고 있다.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얼마나 많은 우편 내용물이 스캐닝되는냐에 따라 다르지만 월 $10에서 $60 정도에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 서비스에는 종업원이 고객 메일을 보는 Privacy 문제가 제기될 수 있지만 아직 그와 관련된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 서비스는 여행을 많이 다니는 사람들에게 필요할 것 같다.     통계에 의하면 Earth  Class Mail의 90%가 recycle 되고 있다고 하는데,   미국 Postal Service 우편물의 40%가 recycle되고 있는 것을 보면  이 새로운 서비스는 환경에도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아래 동영상은 NYT의 David Pogue가 Earth Class Mail에 대해 설명한 내용이다.     앞 부분에 조금 다른 내용이 있는데,  0:43초 부터 보기를….

Source:  Swiss Postal Service Is Moving Some Mail Online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