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을 내던질 때는 신중하라

현재 job을 내던지는 것은 sky diving 처럼 두렵지만 홀가분한 기분을 준다.    하지만 sky diving 하기 전에 낙하산을 잘 매고 뛰어 내려야 하듯이, job 을 내던지기 전에 반드시 대책을 마련해 놓아야 한다.     아무런 대책 없이 job을 내던지는 것은 낙하산 없이 하늘에서 뛰어 내리는 것과 같다.     Job을 내던지는 것과 sky diving,  실감나는 비유인 것 같다.    골치 아픈 job에서 벗어나는 해방감은 하늘에서 뛰어내리는 것과 비슷하게 처음에는 자유로움을 느낄 것이다.     그러나 지상에 가까와지면서 현실을 직시하게 된다… 

skydiving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