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의 흥분을 기억합니까?

어린 시절에는 흥분을 잘 했었던 것 같다.    소풍 가기 전날,  여행가기 전날,  크리스마스 이브,  설날 전날 밤에는 흥분을 해서 밤잠을 설쳤었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무슨 일이 있어도 그냥 담담하고 흥분을 모르게 된 것 같다.    아래 동영상은 디즈니랜드 여행 떠나기 전날, 어린이들이 흥분해서 잠못드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렇게 무엇인가에 흥분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어린 시절이 그립다.   그리고 고객에게 이런 흥분의 대상이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