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도 감동도 없는 ‘일요일 일요일 밤에’

지난 주말 MBC 간판 프로그램인 ‘일요일 일요일 밤에 (일밤)’  시청율이 2-3%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해피선데이’는 23%, ‘패밀리가 떴다’는 20.3%,  ‘골드미스가 간다’는 7.7%의 시청율을 보였다.   

‘일밤’은 1, 2부로 나누어지는데, 3.4%의 시청율을 기록한 1부 ‘오빠밴드’는 신동엽, 탁재훈, 김구라가, 2.5%를 기록한 2부 ‘노다지’는 김제동, 조혜련, 신정환, 김나영 등이 진행을 맡고 있다.   이들은 모두 다른 프로그램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인기인들이다.    그런데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연예 전문기자의 지적을 살펴보자.

‘노다지’는 매주 문화유적지, 관광지, 명물, 명소 등을 찾아가 보물지도를 만들어 가는 콘셉트로 공익성과 오락성을 찾겠다는 기획의도로 만들어졌다.     ‘일밤’의 특기였던 공익 프로그램의 뒤를 이을 것으로 기대됐지만 금새 ‘1박2일’과 ‘패떴’의 아류작으로 추락했다.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경치좋은 자연을 보여주고 또 지역주민들과 어울리는 것은 ‘1박2일’을, 팀을 나눠 게임을 하는 것은 ‘패떴’을 연상시킨다. 뭔가 부자연스럽고 보고 있는 동안에도 자꾸 경쟁 프로그램의 출연진과 비교된다.

더구나 게임을 하며 잘 놀던 멤버들은 갑자기 지역 명물을 소개하고 역사를 소개한다. 생뚱맞은 구성과 프로그램의 정체성에 의문이 든다. 결국 재미와 감동을 모두 주겠다는 욕심이 오히려 두가지 모두를 놓쳐버리고 마는 결과를 초래한 셈이다.

‘오빠밴드’ 역시 초기의 신선함과 감동이 느껴지지 않는다. 반복되는 연주회 콘셉트가 벌써부터 식상함을 주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지적한 문제들을 간단히 정리하면  ‘일밤’ 프로그램이 Remarkable 하지 않다, 즉 다른 프로그램에 비해서 UNIQUE한 면이 없다는 것이다.    ‘일밤이’ 추락하고 있는 시청율을 회복시키기 위해 인기있는 경쟁 프로그램들을 벤치마킹했다는 느낌이 든다.

그러면 ‘일밤’의 시청율을 올리기 위해서는 어떤 해법이 있을까?     막장 드라마 식으로 가는 것 말고….

관련 Post: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