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미 추정 + Prediction Market = ?

페르미 추정에 대해서는 김지혜양이 잘 설명하고 있다.    여기서 간단히 개념만 다시 소개하면,  

세계에서 하루 동안 소비되는 피자는 몇 판일까? 태평양의 물은 몇 리터일까? 우리나라의 전봇대는 모두 몇 개나 될까? 지구 밖 은하계에서 생명체를 만날 확률은 얼마일까? 모두 단번에 대답하기 어렵고 황당하기까지 한 문제들이다.
이런 문제들에 대해 추정논법을 사용해 단시간에 대략적인 답을 생각해내는 방법을 ‘페르미 추정’이라고 한다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신제품에 대한 수요를 페르미 추정 방식으로 예측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 예측이 얼마나 정확한지 알 수 없다.    수요 예측의 정확성을 조금이라도 더 높이기 위해  페르미 추정 방식에 Prediction Market 기법을 적용하면 어떨까?    

관련 Post:

페르미 추정 + Prediction Market = ?”에 대한 1개의 응답

  1. 핑백: 사진 4장을 eMail에 첨부해서 보낼 경우 발생하는 에너지는? | Creativity, Innovation, and Tech – 변지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