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할 수 없는 British Airways

자녀들과 함께 여행하는 British Air 승객들은 자녀들과 옆자리에 앉으려면 10월부터는 10파운드에서 60파운드를 추가로 지불해야 한다.    복도, 창가, 비상구 등 특별히 선호하는 좌석에 앉고 싶은 승객들도 마찬가지이다.    지금까지는 출발하기 24시간 전까지 좌석을 예약을 하면 여유 좌석이 있을 경우에는 무료로 가능했다.     

이번 조치는 British Air가 지난해에 401백만 파운드의 적자를 내고 난 뒤에 수익을 증가시키기 위한 대책의 하나로 해석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승객들은 추가 요금을 따로 지불하는 것 보다는 항공 요금을 인상하더라도 항공 요금 하나만 지불하는 것을 선호할텐데…    이해하기 어려운 조치인 것 같다.

Source:  British Airways sets seat charges

관련 Post: Bundling한 가격이 좋은가, 세분화된 가격이 좋은가?

이해할 수 없는 British Airways”에 대한 1개의 응답

  1. 현금결제시에는 돈을 더 빼준다고 하는 것이
    카드결제시에 돈을 더 내야 한다는 것보다 나은것처럼,
    차라리 가격을 높인 다음에 옵션을 넣지 않는 고객에가 가격을 낮추는 것이 더 현명한 방법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