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고 끝에 악수를 둔다

골프를 칠 때 폼에 대해서 곰곰히 생각하고 치면 실수를 범하는 경우가 많다.   Johan Lehrer은 실험을 통해 어떤 과제를 수행할 때 그 과정을 생각하는 것이 오히려 역효과를 낸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그는 실험 대상자를 A, B 두 그룹으로 나누어 5개의 잼을 평가하도록 했다.    A그룹에게는 그냥 평가하도록 하고,  B그룹에게는 평가와 함께 그 이유를 설명하도록 했다.   그리고 이 5개의 잼을 전문가들에게도 평가하도록 했다.     A, B 두 그룹의 평가결과를 전문가들의 평가결과와 비교한 결과에 의하면 A그룹의 평가와 전문가 그룹의 평가 간에  상관 관계가 훨씬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A그룹의 평가 결과가 B그룹 보다 전문가들의 평가 결과와 더 가까운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평가 이유를 설명하도록 한 것이 B그룹의 평가에 나쁜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실험에서 실험대상자들을 A, B 두 그룹으로 나누고, 유명 작가들의 그림 포스터들을 다른 평범한 그림 포스터들과 함께 보여주면서 실험대상자들에게 좋은 그림을 선택해서 집에 가져가라고 하였다.   이때  B 그룹에게만 그림을 선택하기 전에 포스터들을 평가하고 설문지에 응답하도록 했다.   그 결과 A 그룹은 95%가 유명 작가들의 그림 포스터를 선택한 반면에, B그룹은 50% 만이 유명 작가 포스터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몇 주 후에 이들 실험대상자들을 대상으로 선택한 그림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유명 작가들의 포스터를 선택한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의 선택에 만족한 반면,  평범한 포스터를 선택한 사람들은 75%가 자신의 선택에 대해 후회하고 있었다.     이 실험에서도 실험대상자들에게 평가하고 설문지에 응답하도록 한 것이 실험 대상자들의 선택에 나쁜 영향을 주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앞으로 평가 작업에서 심사위원들에게 여러가지 작업을 시키면 평가 결과가 오히려 왜곡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 같다.      

Source: Paralysis of Analysis: Overthinking and Bad Decisions

장고 끝에 악수를 둔다”에 대한 1개의 응답

  1. 선택한 이유라던가를 설명하게 하면, 그걸 하면 할수록 자기합리화를 할 것 같아요. 심사숙고해서 무엇을 할수록 그 과정과 결과가 합리적이고 깊은 연관성을 가지기를 바라게 되는데, 사실은 그게 실제 정말로 합리적이고 현명한 선택이지만은 않을 때가 많은것과 같이요.. 어떤 일을 할때 직관적으로 하는 경우가 오히려 더 예리함을 발휘하는 경우가 있고, 생각을 더 많이 하면 더 헷갈려지는 경우는 생활속에서도 곧잘 있는 듯해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