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속 보이지 않는 사람들을 추적하는 새로운 기술

건물 속이나 벽 뒤에 보이지 않는 부분을 보이게 해주는 새로운 기술이 개발되었다.    마치 X선 단층 촬영처럼 건물이나 벽을 향해 라디오 파동을 보낸 뒤에 라디오 파동이 물체에 부딪혀서 변형되는 모습을 이용해서 건물 속이나 벽 뒤에 숨겨진 주로 살아있는 물체의 이미지를 모니터로 볼 수 있다.   이 기술은 상용화하는데 비용이 많이 소요되지 않아서 앞으로 저렴하게 널리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 구체적으로 어떤 application을 생각할 수 있을까?   가장 먼저 생각할 수 있는 것이 보안 경비, 대테러전이나 시가전,  지진 인명 구조와 같은 분야일 것이다.     그리고 현대 모비스 TV 광고에도 등장하지만 자동차 운전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며,  백화점이나 쇼핑몰에서는 사람들의 동선을 분석하는데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Source:  Looking beyond

건물 속 보이지 않는 사람들을 추적하는 새로운 기술”에 대한 1개의 응답

  1. 모든 일에는 음과 양이 있듯이, 위에 언급한 사례들처럼만 쓰인다면 좋겠지만 왠지 사생활침해가 우려되는 면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