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ex Senseaware

아래 사진은 Fedex가 새로 개발해서 사용하기 시작한 Senseaware이다.   Fedex가 배달하는 아이템의 현재 위치는 물론이고,  아이템을 담고 있는 박스가 오픈되거나, 바닥에 떨어지거나, 햇볕에 노출되거나,  온도가 사전에 정한 범위 밖으로 벗어나거나 하면 그 사실을 인터넷을 통해 고객에게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고객은 아이템 배달을 Fedex에 요청할 때 추가 비용을 부담하고 아이템을 담은 박스에 Senseaware를 함께 넣으면 된다.   주로 의료용품과 같이 매우 sensitive한 아이템을 배달하는데 사용될 전망이다.   Senseaware를 사용하는 비용은  1개월에 $120 정도로 아직은 다소 비싼 편이다.   하지만 가까운 장래에 사용료를 회당 $10 정도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ource:  If the Delivery Guy Drops Your Package, Senseaware Updates You Online

Fedex Senseaware”에 대한 1개의 응답

  1. 배송에 정말 필요한 장치네요. 우리나라 택배나 운송업체들 보면 대놓고 물건 막 옮기고 난리도 아닌데, 언젠간 꼭 도입되어야 할 물건같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