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들도 국경을 안다?

이스라엘 항구 도시 Haifa 대학 연구원들이 이슬라엘과 요르단 사이의 국경 지역에 살고 있는 설치류, 파충류, 개미 등의 동물들을 관찰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두 나라의 동물들간에는 종류, 몸체의 크기, 행동 습성 등 여러가지 다른 점들이 발견되고 있다고 한다.    요르단과 이스라엘 간의 국경을 사람들은 넘나들지 못하지만 동물들은 자유롭게 넘나들 수 있는데에도 불구하고,  마치 두나라 간의 국경에 동물들도 넘나들지 못하는 거대한 장벽이 있는 것처럼 두 지역의 동물들 간에는 여러가지 차이점이 발견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동물들도 사람들처럼 국경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넘나들지 않는 것일까?    전문가들은 사람들이 국경을 넘나들지 못하는 것이 동물들에게도 어떤 영향을 주어서 동물들도 넘나들지 않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Source: Can Gerbils Read Maps?

동물들도 국경을 안다?”에 대한 1개의 응답

  1. 자연환경이 다른걸까요? 국경에 인접한 곳은 비슷할 수도 있겠내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