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지금 iPad를 구매할까?

iPad가 예약 판매 2시간만에 5만대가 팔리고,  출시 첫날에 30만대나 팔렸다.   놀라운 일이다.  돈이 많고 현재 iPhone을 사용하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당연히 iPad를 구매할 것이다.   $500-700이 전혀 부담되지 않고  iPhone의 조그만 화면에 불편을 느꼈을테니까..   하지만 iPad 가격이 부담되는 보통 사람들은 왜 지금 iPad를 사고 있는 걸까?   그것도 매장 앞에서 줄을 서가면서.   iPad가 삶의 질이나 job 생산성에 도움이 될 것 같기 때문에 가능하면 남들보다  먼저 그런 이점을 누리기 위해서 그럴까?

보통 사람에게  iPad 구매를 주저하게 하는 몇 가지 요인들이 있다.   iPhone 가격이 2007년 6월 처음 출시되었을 때 $600이었으나 2개월 후에 $400로 하락하였다.   출시될 때 iPhone을 구매했던 early adopter들이 가격 하락에 불만을 제기하니까 Apple사는 이들에게 $100짜리 Apple 상품권을 지급했었다.    iPad의 경우에도 비슷한 일이 벌어질 것 같다.   현재 iPad 제조 원가가 $260 정도라니까 early adopter들의 구매가 끝나가면 곧 가격 하락이 있을 것이다.   이번에도 early adopter들에게 상품권 지급이 있을까?  

그리고  iPad 보다 기능이 더 뛰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HP Slate (“iPad의 대항마로 개발되고 있는 HP Slate” 참조)가 곧 출시될 예정이다.   이에 대비해서 지금 Apple은  iPad 새 버전 (카메라, on board SD slot, USB port 등의 기능이 추가된)을 준비하고 있을 것이다.   지금 iPad 구매한 사람들은 beta test 대상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런 점들을 고려하면 남들의 이목을 받고 싶다면 모를까 왜 보통 사람들이 지금 시점에 iPad 구매할까?    그만큼 삶의 질과 job 생산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을까?    Early adopter와 그들이 심리 유형을 분석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Source:  iPad Envy

관련 Post: IT를 제대로 사용하는 사람이나 기업은 5%?

왜 지금 iPad를 구매할까?”에 대한 4개의 응답

  1. 보통사람들이기에 가능한 일인것 같습니다. -.-;;

  2. 집이나 사무실 경우에는 분명 개인 PC가 있다면(현재의 ipad은 분명 PC만큼의 확장성을 제공할 수없다고생각함) 그리고 노트북이 ipad만큼 소형화 경량화(Slimbook)가 되어 있는 지금이라면 이동중에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의 보급율이 계속해서 증가한다면 아직 iPad가 누군가에세 어느 정도의 편의성을 제공 할 수 있을지 생각이 많습니다. 휴대성, 확장성의 요소가 ipad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 생각합니다. 아직 써보지는 못해 속단 할 수 없지만 약간의 과시욕이 작용하고 있는 듯합니다.

  3. 핑백: anarch's me2DAY

  4. 대부분의 사람에 적용한다면 위의 의견은 상당히 수용할 수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경험상 ‘좀더 좋은 것’을 찾다보면 iPad 다음 버전이 나왔을 때에도 다음의 더 좋은 것을 기다리게 되는 망설임을 한 번 더 하게 되리라 생각됩니다. 경제적 여건이 된다면 여러 iPad를 가질 수 있겠지만, 첫 모델을 오래도록 써주고 세 번째 모델을 사도 후회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극히 일부의 사람들에 해당하는 의견일지도 모르는 iPad 구입 예정자의 의견이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