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tter에서의 6 Degree of Separation

지구 상에서 불특정 2사람을 선택할 경우, 그 2 사람은 6단계를 거치면 서로 연결된다고 일반적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를 6 degree of separation이라고 한다 (이제는 6 Degree of Separation이 아니라 3 Degree of Separation이다. 참조).    이는 1사람이 평균 50명을 알고 지낸다고 가정할 때, 50의 6승이 156억이고, 이는 지구 상의 총인구 60억을 cover한다는 것으로 설명될 수 있다.

그런데 최근  Sysomos가 Twitter에서 분석한 결과에 의하면, Twitter 상에서는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6 단계를 거치면 서로 연결되고,  1/2 정도는 4단계를 거치면 서로 연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분석 결과에 의하면,  4.67 단계를 거쳐서 연결되는 사람들이 가장 많았다고 한다.    Twitter 상에서 어떤 사람이라도 5단계를 거치면 연결될 가능성이 85%에 달하고, 6단계를 거치면 연결될 가능성이 98%에 달한다고 한다.     Twitter 상에서 6 degree of separation이 증명된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나의 follower의 follower의 follower를 계속 따라가다보면 평균적으로 3.32 단계를 지나면 다시 나의 follower를 만나게 된다고 한다.   이젠 이런 것들도 다 분석되고 있다.  놀라운 세상이다.

Source:  On Twitter, It’s Just Five Degrees of Separation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