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에게서 들은 이야기

한 아이가 아빠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가다가 사고가 났다.    재빨리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했으나 아빠는 현장에서 사망했고 중상을 입은 아이만을 병원 응급실로 데려갔다.    응급실에서 의료진들이 급하게 아이를 치료하고 있었는데,  한 의사가 아이를 알아 보고는 “이 아이는 내 아들인데…”라고 소리치더라는 것이다.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이야기를 듣고 귀신을 생각한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이는 의사는 남자여야 한다는 선입견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정답은 의사가 엄마였던 것이다.    만약 아이가 엄마차를 타고 가다가 사고가 났다고 해도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했을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