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데이터 3

Google의 Eric Schmidt가 “인류가 이틀동안 만들어내는 데이터량은 문명이 발생해서 2003년까지 만든 총 데이터량과 비슷하다”고 해서 우리를 놀라게했는데, 오늘 인류가 만들어내고 있는 데이터 볼륨에 대해 더 구체적인 자료를 접했다.   간단히 소개한다.

  • 데이터는 프린트, 필름, magnetic, optical 4가지 형태로 저장되고, 전화, 라디오, TV, 인터넷 4가지 채널을 통해 움직인다.
  • 2002년에 인류가 만들어낸 데이터량은 5 exabyte 정도였다.  Exabyte는 1백만 terabyte,  gigabyte로는 10억 gigabyte이다.   DVD 영화 1편이 1.4 gigabyte이니까 영화 7억 편 분량이고 17백만권을 소장하고 있는 Library of Congress가 136 terabyte이니까 3.7만개의 Library of Congress가 소장하고 있는 분량이다.
    • 이중 92%가 magnetic (대부분 하드디스크) 에, 7%가 필름에, 0.01%가 종이에, 0.002%가 optical에 저장되었다.
    • 미국은 새로운 데이터 중 40% 정도를 만들었으며, 구체적으로는 프린트물의 33%, 필름 데이터의 30%, optical 데이터의 40%, magnetic 데이터의 50%를 만들었다.
  • 2002년에 인류가 만들어내고 있는 데이터는 매년 30%씩 증가해서 3년마다 2배씩 증가한다고 예측했는데, 요즘은 매년 60%씩 증가해서 18개월마다 2배씩 증가하고 있어서  Moore의 법칙과 일치한다.   IBM은 조만간 데이터량이 11시간마다 2배씩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 인류는 2006년에는 161 exabyte를, 2008년에는 487 exabyte의 데이터를 만들었다.  이는 지금까지 인류가 만든 프린트 데이터의 3백만배에 해당한다.
  • 인류는 2011년에는 1,800 exabyte의 데이터를 만들 것으로 추정된다.

데이터량이 이렇게 급증하는 이유는 TV 및 라디오 방송, 전화통신, 신문, 출판 등이 모두 디지털화되고 있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ubiquitous nanosensor라고 불리우는 카메라(눈), 마이크로폰(귀), touch screen(피부)을 통해 다양한 차원의 데이터가 각 분야에서 엄청나게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관련 Post: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데이터 3”에 대한 1개의 응답

  1. 핑백: 사진 4장을 eMail에 첨부해서 보낼 경우 발생하는 에너지는? | Creativity, Innovation, and Tech – 변지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