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수업의 학생들에게 이름을 외우도록 해야겠다

The Checklist Manifesto의 저자 Atul Gawande에 의하면 병원 수술실에서 수술을 앞둔 의료진들에게 사전에 서로 이름을 확인하고 불러주는 과정을 거치도록 했더니 수술 중의 사고와 사망 발생율이 35%나 감소했다고 한다.   사전에 서로 이름을 불러주는 기회를 갖게 되면 누군가가 수술 과정에서 문제를 목격했을 때 주저하지 않고 그 문제를 지적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름을 불러주는 것은 상대방에게 자신감과 함께 호감을 주어서 소통에 매우 큰 효과가 있다.  전문가들은 Bill Clinton이 정치적으로 크게 성공한 데에는 그가 사람들의 이름을 잘 외우고 불러준 것이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수업 중에 학생들 이름을 불러주는 것이 얼마나 큰 학습 효과 있는지 경험하고 있다.  학생들의 수업 참여도가 크게 높아진다.  기억력이 좋지 않아서 학생들 이름을 잘 외우지 못하는데, 쉽지 않은 일이지만 앞으로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학생들 이름을 모두 외우려고 한다.  물론 내 수업의 학생들도 모두 서로의 이름을 외워야 할 것이다.

Source:  Introductions Are Much More than Icebreaker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