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It-Yourself IT와 Risk

미국에서 4천여 명의 사무직 근로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의하면 미국 사무직 근로자의 37%가 IT 부서의 승인없이 Do-It-Yourself IT를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여기서 Do-It-Yourself IT란  인터넷에서 자유롭게 가입해서 사용할 수 있는 Twitter, Linkedln, Facebook, Google Docs, Smartsheet.com, YouTube, Dropbox, Flipboard, Slideshare,  Window Live, Amazon turk,  email,  블로그, 모바일 app 등을 말한다.

회사 직원들은 IT 부서의 승인이나 도움없이 이런 Do-It-Yourself IT를 통해 동료 직원들뿐만 아니라 고객들이나 협력업체 직원들과 다양한 형태로 conmunication을 하면서 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되었다.    예를 들면, A/S 부서 직원은 Fix-It-Yourself 비디오를 직접 제작해서 자신의 블로그에 올려 놓고 고객들에게 공개할 수 있으며, 영업부서 직원은 Facebook 페이지나 Twitter 등을 통해 고객들과 직접 접촉하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것이다.

Ted Schadler는 회사일을 하면서 적극적으로 Do-It-Yourself IT를 사용하는 이런 직원들을 HERO라고 부르면서 미국 사무직 근로자의 20% 정도인 이런 HERO들에 의해 회사 프로세스들이 자발적인 bottom-up 방식으로 개선되면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Do-It-Yourself IT 사용에는 security와 시스템 안정성이라는  risk 문제가 있다.   Ted Schadler는 관리자들에게  HERO들이 더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하지만, 동시에 IT 부서와 공동으로 Do-It-Yourself IT 사용에서 발생할 수 있는 risk를 찾아내어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Source:  IT in the Age of the Empowered Employee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